top of page
  • 작성자 사진민영 박

중국 축구레전드가 한국전 퇴장을 각오하고 한국 선수 제대로 박으라고 해버린 충격적 상황, "한국이 이왕 모욕했으니 소림축구 제대로 보여주자"

안녕하세요 안전놀이터 토토플러스입니다. 오늘은 중국과에 월드컵 예선2차 경기가 있는 날입니다. 참.. 경기가 시작하기도 전에 걱정이 많이 되는 심정이 왜그런 걸까요..아마도 선수들이 다치진 않을까 우려가 되서 그런가봅니다. 한국 대표팀은 해외에서도 많이 뛰고 잇는 선수들이 많다보니 혹시나 다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경기를 이기고 지는걸 떠나서 안다치면 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스포츠토토를 이용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잠시 소개를 하나 하면 저희 토토플러스에서 안전놀이터, 메이저놀이터, 메이저사이트를 추천해드리고 먹튀검증이 완료 된 토토사이트니 걱정 안하시고 이용하셔도 되며 천천히 둘러 보시고 스포츠뉴스 읽어보시기 바라겠습니다.


한국vs중국 손흥민

한국vs중국 안다치는게 최우선!


"이 팀은 선수비 후역습이 강하다" "우리가 그들의공격진들을 경계해야 한다" 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이 주로 하는 코멘트들입니다. 그런데 유독 '다치면 어쩌나. 거칠게 나올 거싱ㄴ데 대비가 되어있나'하는 질문이 먼저 등장하는 유일한 팀이 바로 중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죠. 경기력 보다는 반칙과 부당에 대한 걱쩡분이었고 이는 과거의 전례가 입증한 바 있기에 더욱 우려되는 부분인데요. 우리 대표팀의 원정 경기이기에 더욱 걱정이 드는 마음인 것이 사실이죠. 그런데 이게 중국 입장에서는 기분이 나쁠 수 밖에 없는 것이, 자신들의 축구 실력보다는 쿵푸 축구가 더 유명하다는 것이기에 그들은 이미 경기 전부터 자존심이 심각하게 상해 있는 상황입니다. 두군다나, 클린스만 감독과 우리 손흥민 선수가 심리전에 말리지 않겠다는 코멘트를 하고 김민재 선수를 비롯한 다른 선수들은 우리가 더 강하게 나가겠다고 하는 발언을 하여 지금 중국은 용광로처럼 타오르고 있는 상황인데요. 먼저 중국은, 우리 대표팀을 상대로 이길 수 있다고 진지하게 믿는 여론을 만들어가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중국 시나스포츠를 비롯한 여러 매체들은, 중국 축구 역사상 모든 월드컵 예선은 중국 축구팀에게 큰 시험대였고 이번 경기는 대표팀과 중국 축구팬들에게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인데요. 그리고 중국이 한국을 상대로 승리할 수 있는 이유를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중국 대표팀이 홈경기라는 이점으로 인해 득점에 대한 목표가 뚜렷하고 지난 일련의 경기에서 중국 대표팀은 끈질긴 투지와 확고한 자신감을 보여주었으며 이는 의심할 바 없이 팀의 사기를 높여 줄 것이라는 게 그 이유였는데요. 즉, 홈 어드밴티지에 더해, 패배할 거라 예상했던 태국 원정에서도 승리를 한 기세를 계속 이어나가는 것이라서 한국전도 해 볼만하다는 것이죠. 그리고 그 여세를 몰아 이제 우리 대한민국 대표팀까지 잡고 중국의 축구 붐을 다시 한번 일으키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중국 매체들이 우리 대표팀을 잡을 수 있다는 근거로 내세우는 게 또 하나 있었는데요. 그건 지난 2017년 3월 중국 창사에서 있었던 우리 대표팀의 원정 0:1 패배입니다. 당시 우리 대표팀의 패배는 슈틸리케 감독의 해임으로 직결된 바 있다면서 다시 한 번 한국을 잡아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북돋기 시작하고 있는 것이죠. 그러면서 지금 한국과의 비밀 전쟁이 고조되고 있다는 것인데요. 한국이 중국전을 앞두고 엄청난 긴장을 하고 있다는 뉘앙스로 기사를 보도하고 있는 중국 매체들입니다. 한국 대표팀이 중국에 도착한 날 밤에 예정되었던 첫 훈련을 취소했다는 것인데 우리 대표팀이 선수들의 이동과 전 경기로 인한 컨디션 회복을 위하여 실내 트레이닝으로 일정을 바꾼 것을 두고 그건 중국에게 전력 노출을 피하기 위한 비밀작전이라고 열심히 포장하고 있는 것이죠. 중국 네티즌들은 일제히 비웃기 시작했는데요. "한국팀은 중국을 상대로 승리할 확률이 90%가 넘는다" "중국을 상대 하려고 이렇게나 일찍 도착할 필요도 없었을 한국이다" 이렇게 자국 대표팀에 대한 중국 인민들의 신뢰도는 땅바닥에 떨어져 있는 것이 별로 신기한 것도 아닌데요. 심지어 시진핑까지도 중국 대표팀에 대해 최근 충격적 발언을 날렸습니다.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에 따르면, 시진핑은 이번에 중국 대표팀이 태국을 상대로 이긴 것은 그저 운이 좋았을 뿐이라고 말했다는 것인데요. 여기에 시진핑은, 최근 태국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음에도 불구하고 "중국 대표팀의 수준에 대해 확실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그을을 못 믿겠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인지 상상도 되지 않습니다만, 축구광팬으로 알려진 시진핑이 직접 눈으로 보기에도 참담하다는 것이죠. 이 이야기가 나온 것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 협력체[APEC] 정상회담 자리엿으며, 여기서 이번 월드컵 경기 상대였던 태국의 세타 타위신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시진핑에게서는 정말 찾아보기 드문 이계적인 즉흥 코멘트가 나왔는데 중국 대표팀은 국가의 수장마저 비난하고 놀리는 것이 중국의 국룰이기에 이번 태국전 승리 한 번으로는 쉽게 이 분위기를 반전 시키기 힘들 것이고 그래서 그들은 한국을 상대로도 승리하고자 하는 간절한 마음이 있는 것인데요.


 

한국vs중국 이강인

한국vs중국 소림축구 무서워..


이 부분이 바로 우리가 우려하는 일이 발생할 가능성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 국내 언론들이 일명 중국의 '쿵푸축구'를 우려하는 기사를 쏙아내자 중국 매체들은 이를 그대로 인용하면서 중국 축구를 견제하는 한국이라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었는데요. 지금 한국 매체들이 한국 선수들이 발로 차이고 부상 당할 것 같으니 조심하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 뉴스차이나는, 파울로 악명이 높다는 기사들을 쏟아내고 있다 광분하고 있는 것이죠. 이에 대해 중국 축구 팬들은 온라인에서 이런 반응들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너희 언론이 분위기를 이렇게 만들었으니 그냥 평소 하던대로 까도 되겠다" "소림축구는 누구를 두고 말하는 것인가? 이탈리아가 할말이 많을 것이다. 뻔뻔함을 극한까지 개발시킨 나라" "이제 이렇게 된 이상 숨기지 않겠다. 맞서 싸우려 하지 마라 현명하지 못하다" 중국 남자 축구의 소림축구는 일본과 한국을 상대할 때만 나오는 것이다" "이기든 말든 상관없어. 그냥 황희찬을 차서 죽여라" "한국이 중국과 경쟁하게 되면 한국 언론들은 축구 실력이나 수준이 아니라 중국을 얼마나 두려워하는지에 대해서만 이야기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네" "그럼 소림축구를 이용해 손흥민을 막자" 중국 대표팀은 우리 대표팀을 개개인의 실력으로나 팀워크로나 정상적으로 막을 수 없다는 것은 시진핑도 아는 사실일 것입니다. 그렇기에 폭력성 플레이가 마치 강인한 정신력인 것처럼 포장하여 초반부터 덤벼들 수 있기에 우리 선수들 역시 더 강하게 맞서겠다는 발언을 한 것인데요. 그렇기에 벌써부터 중국 선수들로부터는 "한국을 막을 수 있다" "조규성 막아낼 수 있다" 라는 등의 자심감 넘치는 발언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비록 강하지만 그들이 이길 수 있따는 자신감 넘치는 발언을 내놓았다고 하는데요. 여기에다가, 중국 축구의 영웅이자 감독 출신인 전문가 판즈이 같은 사람들은 중국 선수들이 우선 마음을 다잡아야 하고 둘째는 미드필더 장악력을 높여야 하며 무엇보다 레드카드라는 대가를 치를 각오로 강하게 맞서야 한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솔직히 중국과 한국 대결은 30대 70의 확률 경기가 될 것 같다면서도 중국 선수들이 정신력을 잘 갖추면 된다는 것이었는데요. 계속 나오는 것만 보면, 중국 선수들이 얼마나 거칠게 나올지 도저히 가늠이 되지 않을 정도로 우리 선수들이 걱정되지만, 사실 중국 팬들은 자국 대표팀의 승리에도, 소림 축구에도 일절 관심 없는 상황입니다. 그들은 세계적인 무대에서 뛰는 스타들이 중국에 왔다는 것에 더 흥분하며 그들을 직접 본다는 것에 매료되어있는 상황인데요. 입국 현장에서 부터 수많은 팬들이 토트넘, 바이에른 뮌헨,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은 물론, 30년전 클리스만 감독이 유니폼까지 입고 공항에 마중을 나왔고 경기 티켓도 당연히 완전 매진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중국 팬들은 송흥민, 김민재, 이강인 선수를 보려고 줄을 서서 대기하고 있다고 하며 중국 대부분의 매체들은 매체들은 이런 모습을 연일 뉴스로 보도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중국 매체들은 한국 축구 선수들을 좋아하는 중국 팬들의 숫자가 상상 이상이라면서 이는 토트넘 소속의 아시아 1위 손흥민의 영향력이 크게 작용한 것 같다는 것인데요. 한국 공항 못지 않게 중국 공항도 팬들로 붐볐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손을 잘쓰고 거친 파울을 하기로 유명한 중국의 노장 수비수 장린펑이 손흥민에게 태글을 하면 중국 팬들이 그에게 욕을 할 것인지도 궁금하다는 것인데요. 자 어쨋든 이번 2차 예선에서 가장 큰 변수가 될 경기인 중국 원정 경기입니다. 다양한 변수들이 발생할 수 있는 경기인 것은 분명한데요. 매번 하는 이야기이지만, 이번에는 더욱 더 크게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부디 아무도 다치지 않게 해주세요"라는 것입니다. 중국 선수들이 경기 전부터 거친 파울 하는 팀이라는 것에 자존심이 상해 실력으로 해보겠다고 페어플레이를 할지, 아니면 어차피 이렇게 된 거 개판치자로 나올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기에 그저 우리 선수들이 현명한 대처로 무사히 경기를 마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Kommentare


bottom of page